개인적으로 좋은 책을 읽고 서평작성을 하시면 됩니다.
자유서평은 북스토리언의 서재와 연결되어 있으며, 도서정보를 입력하시면 나의 서재에서 자신의 도서를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제목 : 나무로 만든 그릇 (18180)번 [텍스터의 서재] 
저자 : 니시카와 타카아키
출판사 : 한스미디어    [출판사의 서재]
출간일 : 2014-0-0
분야 : 취미/건강 도서평가 :
이 도서는 무진님이 등록해주셨습니다.    책친구 추가 | |
도서정보 수정 도서정보 삭제
책제목 : 나무로 만든 그릇 / 출판사 : 한스미디어
실용성과 아름다움이 담긴 나무 그릇18180 (★★★★☆)
글쓴이
무진 날짜
2017.09.13 21:42:59 추천수
0
실용성과 아름다움이 담긴 나무 그릇
나무와 노는 시간이 좋다. 나무를 만지고 깎고 다듬는 동안 자연스럽게 몰입하는 스스로가 대견하다는 생각도 한다. 점점 관심이 늘어나 나무로 하는 무엇을 찾기 시작하고 있다. 그 방향을 어렴풋이 짐작만 한다. 그 방향에 참고하고자 목공예에 관한 책을 찾았다. 그러나 전통가구나 현대 목공예와 관련 책을 찾기란 쉽지 않았다.

그중에서 현대적인 감각이 충분히 반영되었고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데 중점을 둔 나무와 관련된 책이 일본에서 발간된 ‘나무로 만든 그릇’이다. 이 '나무로 만든 그릇'은 편한 쓰임새와 아름다운 형태의 그릇 300점과 이 나무 그릇을 만들고 일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31명의 목공예가 이야기다.

그릇은 음식이나 물건 따위를 담는 기구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일상에서 가장 빈번하게 사용하는 기구로 그만큼 익숙한 것이기에 천연재료인 나무로 만든 그릇이 주는 긍정적인 측면을 확장하여 나무 그릇을 만들고 사용하는 목공예가들의 이야기에 주목해 본다.

"손에 잡았을 때의 느낌이 정말 좋다. 뜨거운 국물을 담아도 그릇을 잡고 있는 손에는 열기가 전해지지 않는다. 입에 닿는 촉감도 좋다. 끌 자국이 남아 있는 나무 그릇의 분위기가 편안함을 준다. 그리고 무엇보다 나무의 정갈함이 음식에 배고, 은은한 정취가 음식과 잘 어우러져 어떤 요리든 담을 수 있다."

나무 그릇을 만들고 사용하는 대한 목공예가들의 공통된 느낌에 공유한다. 31명의 목공예가들의 주된 작품과 나무그릇의 쓰임새, 나무의 종류, 나무 그릇 만드는 방법에 이르기까지 실용적이면서도 나무 그릇이 품고 있는 아름다움이 곳곳에서 발견된다. 책장을 넘기면, 그 안에 담긴 나무 그릇 특유의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빛깔, 따뜻한 감성이 주는 아름다운 나무 그릇을 만난다.

뿐만 아니라 “만들어볼까요?”라는 코너를 통해 나무를 이용해 초보자도 직접 그릇을 만들어 볼 수 있는 과정을 사진과 더불어 수록해 놓고 있어 의지와 조건을 갖춘다면 충분히 도전해볼 수 있도록 충실한 정보 제공을 하고 있다. 이런 과정을 통해 10가지 유형의 작품에 도전해볼 수 있다.

이 '나무로 만든 그릇'에서는 나무 그릇의 아름다움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사용하는 도구에 관점을 맞추어 실제로 사용하는 모습이 한없이 다정하게 다가온다. 목공 작가 본인과 가족들의 식사 장면, 직접 만든 음식을 그릇에 담은 모습들을 통해 실제로 그릇의 쓰임을 볼 수 있다.

친자연소재로 만든 생활용기가 일상생활 속에서 더 많이 사용되길 희망해 본다. 또한, 우리나라 전통공예나 목공예가들의 작품이나 작업의 과정을 담아 소개하는 기회가 있다면 나무공예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 유익할 것이다. 뜻있는 관계자들의 활동을 기대해 본다.

ㆍ이름 : ㆍ암호 : ㆍ인증키 :      ←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