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담습니다.

고민레터와 관련해서
작성자 : 나날이 등록일 : 2018.02.26 19:15:49      조회수 : 19667

이 책은 어떻게 된 것인지 얼굴도 보지 못했다. 책이 나오기는 한 것일까? 텍스터는 이 책을 왜 그리 오래 기억하고 있는 것일까? 책 서평 이벤트에 참여했던 사람들이 아무도 (?) 책이 오지 않은 듯하다. 나만 그런 것이 아니길....... 그런데 미서평란은 지속적으로 뜬다. 프로그램이 그렇게 되어 있다면 고쳐야 할 듯하다. 책이 오지 않는 이벤트, 이것은 무엇일까?


벌써 수개월이 지난 이벤트를 아직까지 고집하고 있는 이유를 모르겠다. 이 책은 서평이벤트로의 가치가 없다. 그러면 텍스터에서도 결정을 해야할 듯하다. 그리고 피해를 입고 있는 듯한, 이벤트 참가자들의 미서평을 내려줘야 할 듯하다. 미서평이 있으면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 뭔가 화장실에 갔다가 뒤를 닦지 않고 나온 듯한 느낌을 나는 느낀다. 그래서 서평을 비교적 빨리 올리는 편이다.


그런데 이곳에 들어오면 늘 마주치는 것이 미서평이다. 서평을 쓸 것이 없는데 미서평이라니 안타깝다. 들어오기가 싫어지기까지 하는 마음을 본다. 보지 않으면 미서평이 없은 것이니까? 텍스터 관계자님들, 바라오니 한 번 살펴보시고 이 관계를 해결해 주시면 어떨까요?   아니면 무슨 답변을 주시든가요?

링크
http://
목록 답글 삭제
이 름 내 용 작성일

ㆍ이름 : ㆍ암호 : ㆍ인증키 :      ←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