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스터의 서평단으로 선정되신 분만 작성해주세요.
텍스터 서평단이 아닌 경우 작성된 서평은 삭제됩니다.
서평리스트로 보기 책장리스트로 보기

백패킹 980g (전국 백패킹 성지 가이드) (19183)
출판사 : 성안당/ 저자 : 고요한
분야 : 여행/지리
서평단 모집기간 : 2018-04-27 ~ 2018-05-07
서평단 발표일 : 2018-05-08 /서평 마감일 : 2018-05-24
현재 서평단 지원자 : 모집 : 10명 / 가입 : 11명
서평단 당첨회원 (10명)
낭만고양이, 향기론문장, 나날이, sobaklee, lion522, 녹색바다, 루지의플레이, 흔적, 호야, 가시고기4,

백패킹~
작성자: 호야 등록일 : 2018.11.25 23:41:36      조회수 : 11
가끔은 일상에 지쳐서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을 때가 있어요.
그럴 때 숙소 예약이라던지 여러가지 생각을 하다보면 떠날 수가 없을 때가 있는데,
배낭 하나 메고 발걸음 닿는데로 떠날 수 있다면 정말 멋질 것 같지 않나요?
뭐 상상하는 것과 현실은 다를 때가 있다고는 하지만 말이죠.
사실 아직 백패킹만의 매력에 푹 빠져 있지는 않지만, 여러 여행의 방법 중에 하나로서
충분히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그것도 조금이라도 더 젊었을 때 하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지만 말이죠.
물론 모든 취미에는 장비 마련이 쉽지 않다고 하죠.
백패킹에서도 이런 저런 장비를 보다보니 역시나 지름신이 강림할 수 있겠더라구요.
가을 단풍, 겨울 눈꽃, 생명이 넘치는 봄과 실록이 멋진 여름 등
우리나라 산은 정말이지 사계절 언제나 멋진 풍경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
물론 삼면이 바다라서 바닷가로 떠날 수도 있겠죠.
정말이지 자연과 함께하는 여행이라면 백패킹도 추천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래도 무엇보다 안전에 대해서는 주의를 해야겠죠?
백패킹을 매력을 물씬 느낄 수 있는 장소에 대해서는 책을 참조하면 좋을 것 같아요.
왠지 배낭 하나 메고 떠나는 그 자유로움.
한 번 그 매력에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을 것 같은데,
혼자보다는 마음에 맞는 친구랑 같이 떠날 수 있다면
더 금상첨화 아닐까 싶네요.
스크랩1
http://blog.daum.net/moon_rain/6569665
스크랩2
http://blog.yes24.com/document/10858224
스크랩3
http://blog.aladin.co.kr/703906156/10492182
스크랩4
http://booklog.kyobobook.co.kr/khlee9/1851756
스크랩5
스크랩6
스크랩7
스크랩8
스크랩9
목록 수정 답글 삭제
ㆍ이름 : ㆍ암호 : ㆍ인증키 :      ← 숫자를 입력하세요